문진이 갖고 싶어서 오랜만에 그림책을 샀다!
안네 스베르드루프-튀게손이 쓰고 니나 마리 앤더슨이 그린 『이토록 멋진 곤충(조은영 옮김)』과 안드레아 안티노리가 쓴 『고래 책(홍한결 옮김)』

문진에 그려진 나비가 생각보다 작아서 좀 아쉬웠지만, 영롱하니 아주 예쁘다. 묵직한 무게도 마음에 든다. 

'LIBRARY > Booklover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붉은제독나비 문진  (0) 2020.10.29
2020년 팝슈거 독서 챌린지  (0) 2020.01.01
2019년 독서 목록  (0) 2019.12.31
2019년 팝슈거 독서 챌린지 - 끝  (0) 2019.12.31
민음 북클럽  (0) 2019.07.18
2019년 팝슈거 독서 챌린지  (0) 2019.01.01